열린책들 로고 미메시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왜 책을 만드는가
맥스위니스 편집부
미술관이 된 시자의 고양이
홍지웅 지음
상뻬의 어린 시절
장 자끄 상뻬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미메시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재생력
조성환
미메시스
2022년 05월 15일
견장정 / 264 면
979-11-5535-273-1 07810
국내도서 / 그래픽노블
24,000
 
 
 


어둡지만 아름답고, 스산하지만 다정한 <삶>에 관하여

<만약>이라는 상상에서 빚어낸 새롭고 강렬한 그래픽노블 『재생력』이 미메시스에서 출간되었다. 영화와 드라마 시리즈의 스토리보드 작가로 일하고 있는 조성환은 그의 첫 작품 『재생력』을 통해 그래픽노블이라는 장르의 매력을 마음껏 펼쳐 보인다. 영화감독 봉준호의 추천사처럼, 이 작품은 <예측 불허의 유머와 처절한 폭력>이 함께 공존한다. 주인공은 어른의 몸이지만 어딘지 모자라 보이는 <머리>. 머리는 위기에 처한 검은 고양이의 목숨을 구해 주다가 다리를 잃고 만다. 머리의 보호자이자, 과거 생명 공학계에 큰 업적을 이뤘던 오명준 박사는 독특한 의료 기술로 머리의 망가진 몸을 재생시킨다. 그러나 머리와 동물의 언어로 짧은 교감을 나눈 직후 죽음을 맞는 검은 고양이. 머리는 이 죽음을 목격한 시점부터 조금씩 인간적인 모습을 얻게 된다. 한편, 누군가의 고의적 살인이 일어나고 이 시신은 오명준 박사에 의해 <매리>라는 인물로 다시 태어난다. 머리에게 이 새로운 존재는 낯설고 두렵지만, 머리의 의식을 확장하는 중요한 존재가 된다. 머리와 매리의 주변에는 생명을 기술로, 목숨을 값으로, 삶을 이기적인 것으로만 여기는 사람들로 채워져 있다. 하지만 두 남녀는 과학자의 손으로 만들어진 단순한 기술적 성과가 아닌 스스로 삶을 선택하는 이타적 인간으로서 살아간다. 마지막 페이지의 그 정서를 위해 시작부터 끝까지 내내 달려가는 『재생력』은 조성환의 개인적 경험과 감정을 <만약>이라는 상상 아래에서 녹여 낸 작업이다. <만약 이렇다면>이라는 가정은 모든 창작자의 의무이자 숙제와 같다. 책 제목을 만들기 전부터 이미 마지막 한 장의 상황과 대사가 정해져 있었던 만큼, 독자는 첫 페이지를 연 순간부터 진정한 <조성환 월드>에 들어왔음을 느낄 수 있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