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경제 규칙 다시 쓰기
조지프 스티글리츠
사흘 그리고 한 인생
피에르 르메트르
서울 선언
김시덕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인간실격·사양(人間失格 · 斜陽)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김난주
열린책들
2022년 06월 25일
견장정 / 336 면
978-89-329-1277-6 04830
소설 / 일본문학 / 고전
13,800
 
 
 

 
전후 일본 문학의 영원한 신화
데카당스 문학의 기수 다자이 오사무
그가 생의 마지막 불꽃을 태워 완성한 두 편의 대표작

다자이 오사무의 소설집 『인간 실격·사양』이 김난주 씨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시리즈의 277번째 책이다.
다자이 오사무는 어둡고 예민한 감수성, 자기 파괴적인 삶, 안타까운 죽음 등으로 일본 문학사에 강렬한 족적을 남긴 작가다. 파괴적이고 퇴폐적인 정서를 지닌 작품들로 일본 데카당스 문학의 대표 작가로 불리며, 패전 후 절망에 빠진 일본 젊은이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그는 방황하는 청춘들, 그리고 사회에서 낙오하고 지쳐 버린 사람들의 대변자로서 일본 현대 문학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 중 하나가 되었다. 그가 말년에 생의 마지막 불꽃을 태워 완성한 두 편의 대표작을 한데 엮었다.
『인간 실격』은 평생 인간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가면을 쓰고 살아야만 했던 한 남자의 이야기이다. 너무도 순수하기에 위선적인 세상과 어울리지 못했던 주인공 요조의 처절한 자기 고백이 담겨 있다. 다자이 오사무가 자살로 생을 마감하기 직전에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남긴 마지막 작품으로, 작가 자신의 삶이 짙게 드리워져 있다. 그의 죽음 후 일본 사회에 지독한 다자이 열풍을 불러일으킨 소설로서, 나쓰메 소세키의 『마음』과 더불어 일본 문학사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작품으로 손꼽힌다.
『사양』은 몰락해 가는 귀족 집안의 장녀 가즈코의 이야기로, <마지막 귀족>이라 일컬어지는 그녀의 어머니를 비롯한 한 일가족의 애처로운 가족사를 그린다. 하지만 연이어 닥치는 불행 속에서도 <사랑과 혁명>을 꿈꾸며 생의 투쟁을 계속해 나가는 가즈코의 모습은 기울어 가는 빛과 같은 몰락의 이야기에 희망의 여운을 남긴다. 다자이 오사무가 생을 마감하기 6개월 전 출간되어 그의 생전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으로, 출간 당시 <사양족>이라는 유행어가 생길 만큼 큰 반향을 일으키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무라카미 하루키, 히가시노 게이고, 요시모토 바나나 등 현대 주요 일본 작가들의 작품을 다수 번역해 온 김난주 번역가는 다자이 오사무의 섬세한 문장들을 특유의 문체를 살려 생생하게 옮겼다. 번역 저본으로는 太宰治, 『太宰治全集(決定版)』(東京: 築摩書房, 2008)을 사용했다.

“인간, 실격.
이제 나는, 완전히, 인간이 아닙니다.”

죽음 직전의 다자이 오사무가 남긴
처절한 자기 고백, 『인간 실격』

『인간 실격』은 다자이 오사무가 세상을 떠나기 한 달 전에 탈고한 작품이다. 그는 이 소설을 1948년 5월 12일에 탈고했고, 한 달 뒤인 6월 13일에 애인 야마자키 도미에와 함께 강에 뛰어들어 동반 자살했다. 평생 다섯 차례에 걸친 자살 시도 중 마지막 시도였고, 서른아홉 살 생일이 머지않은 때였다. 잡지 『전망』에 연재 중이던 이 작품은 그가 세상을 떠난 후 7월에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완성작으로는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된 것이다. 죽음 직전의 다자이가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집필한 작품인 만큼, 다른 어느 작품보다 그 자신의 자화상이 짙게 녹아들어 있다. 그의 죽음 후 이 소설은 전후 일본 사회에 지독한 다자이 열풍을 불러일으켰으며, 데카당스 문학의 정점으로 평가받았다.
액자 소설인 『인간 실격』은 오바 요조라는 한 남자의 수기를 소개하여 싣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난 도련님이지만, 늘 내면에 깊은 불안을 안고 살아왔다고 말하는 요조. 그는 자신에게 인간 사회의 상식에 적응할 수 있는 감각이 결여되어 있음을 고백하며, 자신의 본모습을 감추고 인간 공동체에 받아들여지고픈 희망에서 자신만의 특기, 광대 짓을 개발해 왔다고 말한다. 사람들은 그를 유쾌한 친구로 여기지만, 그는 늘 불안 속에서 지내며 깊은 공허함을 자각하게 될 뿐이다. 그는 그 중압감에서 도피하기 위해 술, 매춘부, 약물 등에 차례로 탐닉하고, 좌익 활동에 가담하기도 한다. 카페 여급과 동반 자살을 시도했다가 본인만 살아남아 자살 방조죄로 기소되기도 하고, 이후 집안에서 의절당해 여러 여성들에게 의탁하여 지내다가 또다시 자살을 기도한다. 마침내 정신 병원에 갇힌 그는 이제 자신이 인간으로서 끝장임을 깨닫는다.
이처럼 이 작품은 <인간을 극도로 두려워했지만, 그러면서도 인간을 도저히 떨쳐 버릴 수는 없었던> 요조가 인간 사회의 틈바구니에서 살아가기 위해 몸부림쳤던 필사적인 기록이다. 너무도 순수하기에 세상과 어울리지 못했던, <수치스러운 삶>을 살았다고 고백하는 요조의 처절한 자기 고백이 담겨 있다. 이는 곧 다자이 자신의 고백이기도 하다.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요조는 세상 사람들의 눈에는 그저 인간으로서의 모든 기능을 상실한 <인간 실격자>, <폐인>일 뿐이다. 그러나 나약한 만큼 순수하고,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요조의 눈을 통해, 인간 사회 위선과 허위, 잔혹성이 속속들이 드러난다.

“나는 확신하고 싶다.
인간은 사랑과 혁명을 위해 태어났다고.”

아름답게 몰락할 것인가, 그래도 살아갈 것인가
희망을 노래하는 몰락의 이야기, 『사양』

『사양』은 1947년 문학 잡지 『신초』에 연재된 후 그해 12월에 단행본으로 출간되었고, 출간 후 <사양족>이라는 유행어를 낳을 만큼 큰 사랑을 받는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전후의 문학적 혼란기에 다자이 오사무는 이 작품으로 일약 인기 작가가 되었지만, 이때가 그가 스스로 생을 마감하기 불과 6개월 전이었다. 이 시기에 그는 생의 마지막 불꽃을 태우듯, 마치 죽음에 쫓기듯 집필에 몰두했는데, 대표작인 『사양』과 『인간 실격』 두 편이 모두 이 시기에 집필되었다.
『사양』은 몰락해 가는 귀족 집안의 장녀 가즈코의 시선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가즈코는 이혼하고 아이를 사산한 불행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스물아홉 살의 여성으로, 재산도 명예도 다 잃었지만 귀족으로서의 품위는 잃지 않은 어머니와 함께 조촐하게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몸이 약한 어머니는 병으로 점점 기력을 잃어 가고, 전쟁에 징용되었다가 아편 중독자가 되어 돌아온 남동생 나오지의 방탕한 생활로 가세는 점점 더 기울어져 간다. 집안 대대로 살아온 정든 집을 팔고 이사를 가야 하는 현실, 한없이 다정하고 아름답던 어머니의 죽음, 나오지의 아편 중독과 자살 등 연이어 닥치는 불행 속에서 가즈코는 삶을 살아 나갈 새로운 결심을 하게 된다.
이처럼 이 작품은 <지는 해>라는 뜻의 <사양(斜陽)>이란 제목처럼 한 집안이 몰락해 가는 이야기를 다룬다. 하지만 연이은 불행 속에서도 생의 투쟁을 계속해 나가는 가즈코의 모습은 희망의 여운을 남긴다. <마지막 귀족>이라 일컬어지는 가즈코의 어머니는 지는 해처럼 처연하고 아름답게 죽음을 맞지만, 가즈코는 그런 어머니와 달리 세상에 살아남아 맞서 싸워 나갈 것을 결심한다. 기존의 윤리와 도덕관에 따르는 삶을 벗어나, 폴란드의 혁명가 로자 룩셈부르크처럼 <사랑과 혁명>을 꿈꾸며 살 것을 다짐한다. 방탕하고 퇴폐적인 행실로 이름 높은 소설가 우에하라와의 짧은 인연을 인생의 <비밀>로 간직하고, 그의 아이를 낳아 기르는 비혼모의 삶을 택한다. 또 귀족의 삶과 민중의 삶 사이에서 방황하다 죽음을 택한 나오지의 위악(僞惡)과 슬픔에 깊은 연민을 느낀다. 패전 후 시대의 격변 속에서 저물어 간 한 계급의 몰락, 기존의 가치관이 무너져 내린 뒤의 공허와 폐허, 그리고 새로운 가치가 싹트는 과도기의 혼란과 희망, 투쟁의 과정을, 다자이 오사무는 놀라울 만치 시적이고 아름다운 필치로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