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경제 규칙 다시 쓰기
조지프 스티글리츠
사흘 그리고 한 인생
피에르 르메트르
서울 선언
김시덕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역사의 끝까지(El fin de la Historia)
루이스 세풀베다(Luis Sepúlveda)
엄지영
열린책들
2020년 06월 20일
견장정 / 320 면
978-89-329-2039-9
소설 / 세계 문학 / 스페인중남미 문학
13,800
 
 
 

 
칠레 혁명가들의 굴곡진 삶과 그 역사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하는 세계적 작가이자 행동하는 지성, 루이스 세풀베다의 마지막 장편소설이 출간되었다. 2020년 4월, 스페인 북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향년 70세를 일기로 별세한 그는 소설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발표하며, 모두의 각성을 촉구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지금껏 담아내어 왔다. 2016년 발표한 장편소설 『역사의 끝까지』는 작가의 분신과 같은 <후안 벨몬테>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20세기의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생생하게 그려 낸 작품이다. 트로츠키 시절의 러시아에서 피노체트의 칠레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나치 치하의 독일에서 오늘날의 파타고니아에 이르기까지, <세풀베다/벨폰테>는 20세기의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을 가로지른다. 주인공 벨몬테는 수많은 전투에서 목숨을 걸고 싸웠지만(대부분 아옌데 대통령과 뜻을 같이한 전투였다), 이제는 무기를 내려놓고 칠레 남단의 바다가 내다보이는 집에서 조용히 살아간다. 그의 곁에는 심지가 굳은 한 친구, 그리고 군사 독재 시절 당한 고문 후유증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동지이자 연인인 베로니카가 함께한다. 이미 황혼의 나이에 접어든 데다 세상에 환멸을 느끼는 벨몬테. 하지만 그에게 과거는 사명이자 운명이다. 한편 러시아 비밀 정보기관은 백발백중의 저격수이자 지하조직 활동 경험이 풍부한 그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 향수에 젖은 카자흐 극렬 단체가 피노체트 독재 정권 시절 고문 기술자로 악명을 떨치다, 결국 반인륜 범죄로 형을 선고받고 칠레에서 복역 중인 카자흐 중장 미겔 크라스노프를 구출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정보기관은 미겔 크라스노프에게 복수할 충분한 이유를 가진 벨몬테가 그들을 찾아주기를 원한다. 그런데 음모를 꾸미는 무리에 벨몬테의 옛 군사 학교 동기이자 게릴라 동지들인 에스피노사와 살라멘디가 들어가 있다. 그들을 쫒기 위해, 은퇴한 게릴라 벨몬테는 다시 한번 총을 잡는다. 그러나 상황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뒤바뀌고, 그는 생애에서 가장 긴장되고 결정적인 순간을 맞이한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