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상어와 헤엄치기
요리스 라위언데이크
전쟁에서 살아남기
메리 로치
침팬지와의 대화
로저 파우츠 · 스티븐 투켈 밀스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상어와 헤엄치기
요리스 라위언데이크
김홍식
열린책들
2017년 07월 10일
양장 / 416 면
9788932918358
17,000
 
 
 

세계 금융의 심장부 시티The City를 배경으로 오늘날 금융업의 실상을 경쾌하게 기술한 기발한 탐사기다. <금융을 이해하는 데 똑똑할 필요는 전혀 없다>는 저자의 말처럼, 일반인들이 알기 힘든 복잡한 금융 용어나 설명을 걷어 내고 은행가들의 생생한 증언과 탁월한 인류학적 관점으로 거대한 글로벌 금융의 세계를 포착해 나간다. 금융계의 구조 못지않게, 다층적인 은행가들의 문화를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색다른 매력을 품고 있다. 2015년 네덜란드에서 30만 부가 팔리며, 논픽션으로는 드물게 그해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화제를 모았다.
 
『상어와 헤엄치기Dit kan niet waar zijn』(2015)는 독특한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다. 2011년 󰡔가디언󰡕지 편집인이 라위언데이크에게 창문 너머 런던 시티의 빌딩숲을 가리키며 저곳을 취재해 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한다. 금융계는 2008년 세계 경제 위기의 진앙지로 알려져 있었지만, 정작 저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지 아는 사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중동과 국제 문제에 관해서는 베테랑 기자였지만, 라위언데이크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얘기인즉슨, 금융에 대해서 일자무식인 기자가 취재를 통해 배운 내용을 일반인들에게 차근차근 알려 주자는 것이었다.
 
라위언데이크는 곧바로 뱅킹 블로그를 열었고, 2년 반 동안 200명의 은행가들과 대담을 나눴다. 블로그에 올린 취재기는 1만 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투자 은행가, 일류 헤지 펀드 매니저, 후방 부서 직원, 인사 관리자, 해고자 들이 은행이 강제하는 비밀과 침묵의 규칙을 깨고 대담에 참여했다. 그들은 폭력적인 해고 문화를 이야기했고, 자신들이 설계한 금융 상품이 얼마나 위험한지, 빈번한 인수합병 과정에서 땜질 처방된 은행의 IT 시스템이 얼마나 엉망인지, 고빈도 트레이딩(high-frequency trading. 1,000분의 1초 동안 똑같은 주식을 사고파는 걸 반복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인해 금융계가 얼마나 심각한 불투명성에 놓여 있는지 털어놨다. 이 책은 그 결과물이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