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미메시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왜 책을 만드는가
맥스위니스 편집부
미술관이 된 시자의 고양이
홍지웅 지음
상뻬의 어린 시절
장 자끄 상뻬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미메시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돈키호테(The Complete Don Quixote)
롭 데이비스(Rob Davis)
김마림
미메시스
2021년 01월 15일
견장정 / 296 면
979-11-5535-248-9 07650
만화 / 해외 만화 / 그래픽노블
22,000
 
 
 

 
세상에서 가장 기발하고 위대한 모험을 그리다

성서 다음으로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돈키호테』를 매우 트렌디하게 바꾼 그래픽노블이다. 원작에 대한 철저하고 충실한 각색과 화려한 색감의 삽화는 소설 속에 내재된 전율과 비극 그리고 유머를 완벽하게 그려 낸다. 무려 1천 7백 여 쪽이 넘는 원작을 손에 들기 망설이는 독자라면, 그래픽노블 『돈키호테』의 이해하기 쉬운 대사를 통해 미리 그 엄청난 모험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다. 영국의 만화가이자 삽화가인 롭 데이비스는 처음에는 1권과 2권으로 나눠서 이야기를 꾸몄지만, 2권을 마무리하면서 두 권을 합친 지금의 결정판 『돈키호테』를 발표했다. 수록된 내용은 세르반테스가 창작하고 1605년에 출간한 용감무쌍한 기사 <돈키호테 데 라만차>가 펼치는 모험담을 바탕으로 했다. 『돈키호테』는 기사 소설에 탐닉하다가 정신을 잃어 기사가 되겠다고 나선 한 엄숙한 미치광이와 순박하고 단순한 그의 종자가 만들어 낸 인간 최대의 희극이자 비극이라 할 수 있다. 4백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새로운 평가가 쏟아지는 이유는 상징성과 재미를 동시에 갖췄기 때문이다. 돈키호테와 산초의 모험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눈물을 쏟아 낼 수밖에 없는 사연도 담고 있다. 그들을 통해 우리는 꿈이 무엇인지 더 나아가 인생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묵직한 공감을 얻게 된다. 

그래픽노블로 즐기는 진정한 <고전>

『돈키호테』를 간략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에스파냐 라만차 지역의 한 마을에 〈케하나〉라고 불리던 사람은 1년 365일 내내 기사 소설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낙이다. 밤낮으로 기사 소설에 정신이 팔려 생각은 꼬이고 신경이 뒤틀리던 중 결국 그의 머리가 빠개지고 만다. 그리고 정말 말도 안 되는 생각이 춤추듯 뇌 안으로 흘러 들어가 스스로 〈기사〉가 되기로 마음먹는다. 편력 기사들처럼 세상의 모든 악당과 싸우고 모든 것을 바로잡겠다고! 그는 우선 말에게 〈로시난테〉라는 이름을 지어 주고 자신에게도 근사한 새 이름을 내린다. 그렇게 라만차의 새로운 기사 〈돈키호테〉는 이웃집 농부 〈산초 판사〉를 시종으로 삼아 길을 떠난다. 그들의 모험은 날마다 사람들에게 회자되어 결국 책으로 출판되고, 세간의 호평이 쌓이면서 세상 사람들 모두가 알게 된다. 이러한 구성은 『돈키호테』가 허구와 현실을 동시에 다룬다는 점에서도 획기적이다. <전 세계를 뒤집어 봐도 『돈키호테』보다 더 숭고하고 박진감 넘치는 픽션은 없다>는 도스토예프스키의 말처럼 이 책은 청소년부터 어른까지 나이를 불문하고 <죽기 전에 꼭 한번 읽어야 할 대표적 작품>이 되었다. 왜 이토록 꾸준히 읽히며 사랑을 받는지 그래픽노블에서도 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돈키호테와 산초의 모험은 우리가 사랑하고 꿈꾸고 실패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웃을 수 있는 인간으로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 주고 있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