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미메시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왜 책을 만드는가
맥스위니스 편집부
미술관이 된 시자의 고양이
홍지웅 지음
상뻬의 어린 시절
장 자끄 상뻬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미메시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피카소
클레망 우브르리 (Clément Oubrerie)
미메시스
2016년 10월 25일
/ 364 면
9791155350928
25,000
 
 
 

2012 RTL 만화 대상 수상 2013 [르파리지앵][최고의 만화] 선정 친구의 자살과 청색시대, 장밋빛을 비춘 페르낭드 그리고 외면받았던 [아비뇽의 처녀들] 이 책은 19세에 처음으로 파리에 도착한 피카소의 모습부터 [아비뇽의 처녀들]을 완성한 시기까지 7년 동안의 이야기를 담은 그래픽노블이다. 그가 사랑했던 여인 페르낭드의 회상으로 펼쳐지는 이 이야기 속에는 우리가 알고 있던, 혹은 상상했던 천재 화가의 이미지는 없다. 어릴 때부터 천재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었다지만 그렇다고 해서 처음부터 아틀리에를 차리고 생활비 걱정 없이 그림만 그린 것도 아니다. 겨울에 땔 석탄을 사기 위해 음화를 그려 팔고 그려두었던 작품들을 헐값에 팔아넘기는 모습과 더불어 성공가도를 달리던 화가 마티스에게 강렬한 승부욕을 표출하고, 고전주의 당시에 하렘을 그려 금기를 깼던 화가 앵그르에게 강한 경외감과 질투심을 품는 피카소는 어찌 보면 너무나 순수하고 평범하다. 화가로서의 모습뿐 아니라 가난한 삶 속에서도 끈끈한 우정으로 이어졌던 두 시인 기욤 폴리네르와 막스 자코브와의 일상들이 코믹하게 나타났고, 화자인 페르낭드의 시선이기 때문에 더 알 수 있는 사랑과 예술 사이에서 뜨거운 [한 남자]로서의 매력까지 더해진다. 어떤 인물들과 어떤 사건들을 통해서 천재적 재능이 다듬어졌고 대중에 알려졌는지는 페르낭드의 담담한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어느 순간 눈치 챌 수 있다. 7년 동안 피카소에게 일어났던 많은 변화들이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구성 덕분에 친구들을 사랑하고 순수한 열망에 들떠 있던 피카소가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아무도 이해할 수 없었던 [아비뇽의 처녀들] 앞에서는 쓸쓸해 보인다. 피카소의 역동적인 삶과 만화적 상상력의 환상적인 결합 쥘리 비르망과 클레망 우브르리의 충실한 고증과, 감성적이면서도 유머를 가해 특징을 잘 포착한 인물 묘사 그리고 뛰어난 이야기 구성은 피카소의 변화는 물론 피카소 주변 인물들과의 관계를 명확한 이미지로 와 닿게 한다. 앙드레 드랭, 케이스 판 동언, 마티스, 앙리 루소, 앙리피에르 로셰, 거트루드 스타인, 폴 시냐크, 앙브루아즈 볼라르 등 같은 피카소 주변의 화가들, 화상, 시인, 문인, 수집가의 모습이 어떻게 표현되었는지 확인해 보는 것도 이 그래픽노블의 커다란 재미이다. 또한 중간 중간에 그 시대의 화가들의 작품이 능청스럽게 삽입되어 있어 독자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줄 것이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